얄밉지 않게 자랑하는 법

여러분은 혹시 그런 경험 없나요?
누군가와 재미나게 대화를 나눴는데 막상 헤어지고 나니 찜찜한 기분이 들 때 말입니다.

이런 경우는 크게 두 가지로 나뉘는 것 같은데요, 1) 나도 모르게 상대방과 합심해서 누군가의 뒷담화를 했거나, 2) 집에 와서 가만히 생각해 보니 다 상대방의 자기 자랑이었던 경우입니다.

그럼 후자의 경우, 우리는 왜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동안은 그것이 자기 자랑인 줄 몰랐던 걸까요? 그건 아마 상대방의 큐레이션 역량 때문일 겁니다. 상대방은 무심한 듯 시크하게, 최근 자신에게 일어난 가장 좋은 뉴스만 선별해, 담담한 어조로 팩트만 나열했을 겁니다. 그래서 그것이 결국 자기자랑성 멘트였다는 것을 인지하기까지 시간차가 생기게 되는 것이죠.

시간차를 두고 찜찜하다면 그 느낌은 더 오래갑니다. 그러니까 이 글을 읽는 여러분께 자랑할 일이 생긴다면 아예 대놓고, 그렇지만 수줍게 자랑하는 것이 어떨까 싶습니다. 왜 이런 이야기를 길게 하냐고요? 애드픽에도 자랑할 일이 있기 때문입니다. (대놓고..수줍수줍…부끄부끄)

얼마 전 글로벌 모바일 광고 데이터 분석 기업인 ‘앱스플라이어’가 ‘퍼포먼스 인덱스’라는 지수를 발표했습니다. 2015년부터 발표하고 있는 이 지수는 우수한 퍼포먼스를 보인 모바일 광고 매체를 선별해서 순위화한 것인데요, 370여 개 글로벌 미디어 네트워크, 200억 건의 앱 설치, 11,500여 개의 앱, 390억 건의 앱 실행 건 수를 분석한 것이라고 합니다.

애드픽은 2016년부터, 이 퍼포먼스 인덱스에, 국내 성과형 인플루언서 마케팅 업체로는 유일하게 랭크되어 왔습니다. 올해 역시 이름을 올렸으니 4년 연속인 셈입니다. 게다가 올해는 각 국가 별로 빠른 성장률을 보인 광고 매체의 순위인 ‘성장 지수(Growth Index)’ 부문 6위에 오르는 성과도 거뒀습니다. 성장 지수는 각 국가별 신규 강자를 확인할 수 있는 매체를 순위화한 것이라고 합니다. 즉 모바일 광고 업계의 ‘라이징 스타’라는 의미입니다.

이상 애드픽 자랑을 마칩니다..라고 끝내면 안되겠지요.

어느 기업이든 “우리가 최고야”라고 이야기합니다. 그런데 “왜 그렇게 생각하는데?”라고 물으면 3초는 막히게 마련입니다. 애드픽은 모바일 마케팅 플랫폼으로서 자부심이 있습니다. “왜 자부심이 있는데?”라고 물으신다면 위의 퍼포먼스 인덱스 이야기를 들려 드리려고 합니다.

이 정도 자랑은 예쁘게 봐주실 거지요?

다음 주에 뵙겠습니다!

Please follow and like u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