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픽의 디지털 마케팅 인사이트] 성과형 인플루언서 마케팅이란 무엇일까요?

세상에는 수많은 마케팅 서비스가 있습니다. 매일같이 쏟아져 나오는 새로운 툴들을 파악하는 것만 해도 기력이 달리는 것이 현직 마케터의 일상일지도 모릅니다. 오늘은 오드엠의 전공분야인, 요즘 가장 핫하다는 인플루언서 마케팅의 하나인 ‘성과형 인플루언서 마케팅’을 소개하려 합니다. 혹자는 이미 사용해 봤을 수도 있겠습니다만, 누군가에겐 처음 듣는 마케팅 플랫폼일지도 모릅니다. 그런 분들이 대다수일수도 있습니다. 이번 기회를 통해 ‘세상엔 이런 서비스도 있구나’하고 짚어가는 것도 의미가 있을 것으로 기대합니다. 이 글을 읽는 마케터의 머릿속이 더 복잡해졌다면 조심스레 양해를 구합니다.

 

성과형 인플루언서 마케팅에 대해 설명하려면 오드엠이 애드픽을 출시하게 된 스토리부터 설명하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애드픽이 성과형 인플루언서 마케팅 플랫폼으로서는 국내 최초로 출시한 서비스이기 때문입니다. 하나의 서비스가 태어나기까지는 무수한 고민이 필요합니다. 최초로 출시한 서비스는 그 고민들을 도맡게 마련입니다. 그 고민들이 모여 서비스 정체성과 시장의 흐름을 만들고요.

사실, 오드엠이 설립 후 처음 운영했던 서비스는 애드픽이 아니었습니다. ‘팟게이트’라는 모바일 앱 큐레이션 포털이었지요. 요즘이야 앱스토어나 구글플레이에서 자체적으로 앱을 소개하기도 하고 여기 저기 앱 정보가 많지만, 2010년경에는 괜찮은 무료 모바일 앱을 소개하는 정보를 찾아 보기란 쉽지 않았습니다. 그러던 중 앱스토어의 무료 앱들을 소개해주는 포털인 팟게이트 서비스가 나오면서 큰 인기를 얻게 되었습니다. 팟게이트의 총 다운로드 수가 1,000만 회에 달할 정도였으니까요.

그러던 어느 날, 박무순 오드엠 대표는 재미있는 현상을 발견합니다. 팟게이트 사용자들이 팟게이트 내커뮤니티에서 괜찮은 앱을 주거니 받거니 추천하는 모습이었습니다. 신기한 것은 누군가 앱을 추천하면 실제로 그 앱을 다운로드하고 앱을 써보면서 즐거워하더라 하는 것이었습니다. 이 부분만 돋보기로 크게 확대해 떼어낸 다음 서비스로 만든 것이 애드픽입니다. 누군가 앱을 추천해서 실제 다운로드가 일어나면 추천한 사람에게 수익이 발생하는 구조의 서비스로요.

이렇게 애드픽이 등장하면서 성과형 인플루언서 마케팅이라는 시장은 만들어졌습니다. 애드픽으로 알아본 성과형 인플루언서 마케팅의 특징을 정리하면 이렇습니다.

 

 

일반인이 인플루언서가 되어 제품이나 서비스를 추천하는 바이럴 마케팅
마이크로 혹은 나노 인플루언서를 활용한 마케팅 효과가 스타를 활용한 것 못지 않다는 것은 오늘날 잘 알려진 사실입니다만, 애드픽이 나온 2013년에는 누구도 이 사실을 몰랐습니다. 오드엠 역시 팟게이트를 운영하다 보니 유레카를 외치며 알게 된 현상이었지요. 요즘 떠오르는 인플루언서 마케팅을 생각하면 시대를 굉장히 앞서갔네요. 오드엠은 일반인의 영향력이 제품의 구매에 미치는 효과는 상상 이상이 될 것이라는 확신이 있었고, 이 확신은 애드픽을 관통하는 서비스 아이덴티티로 이어집니다.

성과가 나면 비용이 발생하는 퍼포먼스 마케팅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입소문(바이럴) 마케팅의 원조는 블로그 마케팅일 겁니다. 애드픽은 이런 블로그 마케팅과 태생적으로 약간 다릅니다. 우선 그 시작점이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의 홍보라는 점에서 고객군이 달랐습니다. 지금은 앱만큼이나 다른 산업 분야의 마케팅 사례가 많아지는 추세지만요.

또, 블로그 외에도 페이스북, 온라인 커뮤니티 등 대부분의 소셜 매체에서 마케팅이 가능해 활동 범위가 넓습니다. 가장 큰 차별점은 성과를 정확히 추적(트래킹)하는 퍼포먼스 마케팅이라는 점입니다. 사람이 만든 콘텐츠에 트래킹 시스템을 더했으니 극과 극, 즉 아날로그와 최첨단 디지털의 만남인 셈입니다. 모든 인플루언서 회원은 자신의 글에 고유의 트래킹 링크를 넣습니다. 추후 이 링크를 클릭해 앱 설치 등의 행위가 발생하면 그것이 온전히 회원의 수익금으로 잡힙니다. 광고주에게는 그것이 곧 광고 비용일 테고요.

콘텐츠로 승부하는 소셜 마케팅
애드픽은 앞서 이야기한 팟게이트 커뮤니티를 소셜 미디어 세상으로 옮겨온 서비스입니다. 페이스북, 커뮤니티, 유튜브, 블로그, 카카오스토리 등 트래킹이 가능한 플랫폼이라면 어디에서나 추천 홍보 활동을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그 플랫폼에 업로드할 콘텐츠는 ‘괜찮은’ 수준이어야 합니다. 여기서 ‘괜찮다’의 의미는 글을 이루는 문장이 미려해야 한다거나 이미지 디자인이나 동영상 편집 실력이 전문가 수준이어야 한다는 뜻이 아닙니다. 각 소셜 매체의 특성을 잘 알고 있고, 그 매체에 찰떡같이 어울리는 콘텐츠를 만든다는 것입니다. 배우 공효진에게 어울리는 옷과 아이돌 스타인 블랙핑크 제니에게 어울리는 옷은 다 따로 있듯이 말입니다. 단 한 줄의 문장, 어설픈 B급 영상에 대중은 더 열광하기도 합니다.

지금까지 애드픽의 출시 스토리를 통해 성과형 인플루언서 마케팅이 어떤 특징을 지니는지 간략히 알아보았습니다. 위의 글에서 이야기한 것처럼 성과형 인플루언서 마케팅은 바이럴 마케팅의 한 분야이고, 콘텐츠 마케팅이기도 하며, 소셜 미디어 마케팅 영역에 뿌리를 두고 있습니다. 퍼포먼스 마케팅에도 해당되고요. 앞으로  이런 마케팅 영역에 대한 다양하고 풍부한 주제의 이야기를 들려 드리도록 더 노력하겠습니다.

 

* 이 글은 디지털 광고 마케팅 정보채널인 모비인사이드에 동시 게재되는 글입니다.

Please follow and like u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